먼지와 꽃가루 가득한 도심

봄철 꽃가루로 알레르기 때문에 외출시 고통을 받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때 외출 전에 꽃가루 알레르기 지수를 확인해 미리 마스크를 준비하거나 또는 외출 시간을 달리 하여 외출 하면 이런 알레르기에서 좀 더 안전 해질 수 있을 것입니다.

꽃가루 알레르기 지수를 어떻게 알아 볼 수 있을까요?

다행히 우리나라에서는 기상청에서 꽃가루 농도 위험 지수를 알려 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꽃가루 농도 위험 지수입니다.

기상청 꽃가루 위험 지수 안내 사이트

기상청 날씨누리 꽃가루 위험 지수 안내 사이

이곳에서는 꽃가루가 많을 때 대응 요령과 단계별 대응 요령에 대해 상세히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꽃가루가 낮을 때, 보통 일 때, 높을 때, 매우 높을 때 이렇게 나누어 대응 요령에 대해 상세히 설명을 드리고 있습니다.

– 꽃가루 지수에 따른 행동 요령

매우높음

  • 거의 모든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에게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물러야 함
  • 부득이하게 외출을 할 경우에는 선글라스, 마스크 등을 반드시 착용
  • 창문을 닫아 꽃가루의 실내 유입을 막음
  • 알레르기 환자의 경우 증상이 심해지면 전문의를 방문함

높음

  • 대개의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에게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함
  • 외출 시에는 선글라스, 마스크 등을 착용
  • 외출 후 손과 얼굴을 씻고, 취침 전 샤워를 하여 침구류에 꽃가루가 묻지 않게 하기

보통

  • 꽃가루 알레르기가 약한 환자에게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알레르기 환자는 야외 활동 시 선글라스, 마스크 등을 착용하도록 주의함

낮음

  • 꽃가루 알레르기가 심한 환자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음

사이트 운영 기간

이 사이트는 1년 내내 운영 되는 것이 아니고 꽃가루가 날리는 4월에서 10월 사이에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제일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참나무 와 소나무, 잡초류에 대해서 꽃가루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참나무와 소나무는 4월에서 6월 사이 그리고 잡초류는 8월에서 10월사이 꽃가루가 많이 날릴 때이므로 이때만 안내가 되고 있습니다.